청주시, 치매 환자 및 실종 위험 노인 대상 배회인식표 무료 지원

치매환자 및 실종위험 높은 60세 이상 노인 대상

[중부광역신문  2020-01-21 오후 6:07:00]
이미지

충북 청주시가 치매 환자 및 실종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노인들 대상으로 배회 인식표를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배회 인식표란 치매환자의 이름
, 연락처, 주소 등의 정보가 담긴 개별 고유번호와 관련기관의 전화번호가 표기돼 있어 치매환자 실종 시 경찰청과 정보 공유를 통해 신속한 발견과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표식이다.

배회 인식표는 대상자가 자주 입는 옷
, 신발 등에 다리미 열로 붙여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고 부착한 상태로 세탁해도 사용에 지장 없다.

만일 소진됐거나 훼손되면 재발급도 가능하다. 신청을 원하는 경우에는 발급대상자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치매안심센터에 본인 또는 가족(가족관계증명서 지참)이 직접 방문해 발급받을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치매어르신이 실종된 경우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면 큰 위험에 처할 수 있다.”배회 인식표 제공 사업을 통해 치매어르신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치매어르신 가정의 불안과 걱정을 덜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상당구보건소 치매안심팀(043-201-4315), 서원구보건소 치매안심팀(043-201-3721), 흥덕구보건소 치매안심팀(043-201-4323), 청원구보건소 치매안심팀 (043-201-4363)으로 문의하면 된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