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주요 현안 운명 예타·연구용역에 좌우

미래해양과학관, 소방복합치유센터, 오송 K-뷰티 스쿨 등

[중부광역신문  2019-10-13 오전 9:46:00]
이미지

충북도가 공을 들이는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등 주요 현안의 운명이 다음 달까지 판가름 날 전망이다.

이들 현안은 예비타당성조사나 연구용역이 진행 중인데 결과가 추진 여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도에 따르면 미래해양과학관 건립 사업은 지난 1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예타에 들어갔다. 

이 사업은 2010년 첫발을 뗀 현안이지만 그동안 지지부진했다. 예타 대상 반영에 번번이 실패하면서다. 

2016년에는 비용대비 편익률(B/C)이 '0.21'이 나오는 등 경제성에 발목이 잡혔다. 통상 사업 추진이 가능한 B/C '1'에 턱없이 부족하다. 

이에 도는 경제성을 높이기 위해 밑그림을 새로 그렸다. 이어 다시 예타를 신청했고 지난해 12월 말 대상에 선정됐다. 

도는 청주 밀레니엄타운 내 1만5406㎡ 터에 연면적 1만5175㎡ 규모로 미래해양과학관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164억원이다. 예타 결과는 11월 하순 나올 예정이다.

다른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 끝에 충북 유치에 성공한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사업도 예타가 진행 중이다. 

KDI는 지난해 10월 예타 조사에 들어갔고 11월 말이나 12월 초 결과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는 충북 음성군의 혁신도시에 지어진다. 재난 현장에서 다친 소방공무원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병원을 짓는 사업이다. 

총 140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며 오는 2022년 완공이 목표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 6월 연구용역에 착수한 'K-뷰티 스쿨'은 이달 말 결과가 나온다. 

건립을 위한 타당성조사다. 과제는 오송을 글로벌 뷰티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스쿨 건립 계획, 화장품 관련 기업·협회와 연계 방안 등이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뷰티서비스 인력양성 사업이 도내 화장품 제조업체의 수출 마케팅과 관광산업에 미치는 영향도 분석한다. 

경자청은 용역 결과가 타당하면 내년부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국비 270억원, 지방비 60억원 등 총 330억원이다. 

K-뷰티 스쿨은 6000㎡ 규모로 지어진다. K-뷰티를 주제로 하는 헤어, 메이크업, 에스테틱, 네일아트 등을 교육한다. 

화장품 뷰티산업 육성과 외국인 학생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관광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이들 사업에 대한 조사가 긍정적으로 나오면 국회로 넘어간 내년 정부예산안에 사업비를 반영할 계획이다. 국회 심사 과정서 예산을 부활한다는 방침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한 준비를 마친 만큼 예타와 연구용역 결과가 경제성이 높은 것으로 나오면 정부예산안 반영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