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지역내총생산 65조3000억…부강면, 세종시 편입에도 증가

[중부광역신문  2019-09-10 오전 9:54:00]
이미지

충북의 지역내총생산(GRDP)이 일부 지역이 세종시로 편입됐어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통계청은 최근 기준연도를 2010년에서 2015년으로 변경하고, 세종시 신규 편재(17개 시·도) 등을 반영한 지역 소득통계를 확정 발표했다.

발표한 자료를 보면 2017년 충북 GRDP는 65조3000억원이다. 개편 전 61조3000억원보다 4조원 증가했다. 

충북은 2012년 청주시 부강면이 세종시로 편입돼 1조원 정도의 GRDP가 빠져나갔어도 개편 전보다 상승했다. 도는 충북 경제가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2017년 충북의 경제성장률은 6.12%로 경기도 6.59%에 이어 전국 2위를 기록했다.

2015년 6.97%(전국 3위), 2016년 5.78%(전국 2위) 등 지속해서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충북의 GRDP 지출요소별 구조는 기업이 40.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민간 38.2%, 정부 18.7%, 순이출 2.4% 등의 순이다. 

경제 활동별 구조는 제조업 비중이 43.8%로 가장 높았다. 2018년 도내 제조업체 수는 2010년보다 2996개 업체가 증가한 1만30개로 조사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 GRDP 일부가 세종시에 편입됐지만 높은 경제성장에 따라 경제 비중은 크게 변동이 없다"며 "올해 말 발표될 2018년 GRDP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