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실업자 '쑥' 취업자 '뚝'…고용시장 '양대 악재'

4월 실업자 3만4000명…전년 동기 대비 1만2000명 증가
취업자는 6000명 감소…단기 근무만 늘어 '고용 질' 악화

[중부광역신문  2019-05-15 오후 5:07:00]
이미지

충북의 고용시장이 '양대 악재'에 빠졌다. 지난 4월 실업자수는 크게 늘고, 취업자수는 줄었다.

15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4월 충북의 실업자수는 3만4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만2000명(55.3%)이나 증가했다.

남자가 8000명(62.6%) 증가한 2만명, 여자가 4000명(45.8%) 증가한 1만4000명으로 각각 집계됐다.전체 실업률은 3.7%로 전년 동비 대비 1.3% 포인트 상승했다. 

이 기간 취업자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000명(-0.7%) 감소한 88만3000명에 그쳤다. 여자는 4000명(1.1%) 증가했으나 남자가 1만명(-2.0%) 감소했다.

고용률은 63.2%로 전년 동기 대비 1.1% 포인트 하락했다. 남자가 2.6% 감소한 72.3%, 여자가 0.3% 증가한 54.0%를 각각 기록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1.6% 포인트 내린 68.3%에 머물렀다. 

산업별로는 농림어업 7000명(-7.4%), 건설업 5만1000명(-18.2%), 도소매·숙박음식업 1만7000명(-9.9%), 전기·운수·통신·금융업 5000명(-5.7%)씩 감소했다.

취업시간대별로는 1주간 36시간 미만 취업자가 17만2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만3000명(23.4%) 증가한 반면, 1주간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70만명으로 4만1000명(-5.5%) 감소하며 '고용의 질'도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