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우 충북도교육감 "도내 이전기관 자녀 취학 장벽 없앨 것"

[중부광역신문  2019-05-14 오후 4:05:00]
이미지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실질적인 균형 발전에 교육여건 개선이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14일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숙애 교육위원장과 이시종 도지사가 같이 있는 자리에서 아주 의미 있게 생각을 모은 것은 명문고냐 아니냐의 차원이 아닌 균형 발전 명분에 주목하자는 것"이라며 "충북이 다른 시도에 비해 불리한 여건에 있어 상위권 아이들을 품어 안지 못한다면 나아지도록 해야겠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 과밀 방지하기 위해 기업도 기관도 지역으로 내려왔는데 실질적 균형 발전 효과가 있었냐"며 "가족이 이전해야 실질적 효과가 있는데 충북에 내려오는 기관의 임직원 자녀는 진입장벽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거이전의 제한 없이 충북 소재 학교에 오고 싶으면 올 수 있도록 희망하면 어디든 올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겠다"라며 "법률적 타당성을 도와 함께 고민해 중앙정부에 시행령 개정을 건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인재를 모을 조건이 안 되는 지역을 전국단위 모집으로 풀어달라는 방향이 될 것"이라며 "교원대부고의 오송 이전은 교육부 공감과 달리 기획재정부 문턱이 고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도와 도교육청은 최근 미래인재 육성 계획이란 큰 틀에 도내로 이전한 공공기관·기업에 근무하는 직원 자녀들이 충북 지역 고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