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88서울올림픽 기념 조형물 방치…보존‧활용방안 ‘시급’

흉물 방치 호돌이 조형물 충주시 부서 간 관리 주체도 명확치 않아
고미술 관계자, “근대문화유산 자격 충분”…충주시, “지금부터라도 관리”

[중부광역신문  2019-04-03 오전 9:16:00]
이미지

88서울올림픽 성공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된 조형물이 지자체의 무관심으로 근대사의 상징성을 잃은 채 흉물로 방치돼 지역 주민들에게 위화감은 물론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1일 충주시 중앙탑면 주민들에 따르면, 가흥삼거리 쌈지공원에 위치한 88서울올림픽 조형물기념비가 훼손된 채 방치돼 주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이 조형물은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조성된 것으로 마스코트인 호돌이 조형물과 기념비로 구성돼 있다.

그러나 호돌이 조형물은 지난 30여 년 동안 쌓인 먼지에 마치 흑곰을 연상시킬 정도로 검게 변색됐으며, 기념비 역시 하단부가 깨지고 당시 성화 봉송거리 기록과 문구가 새겨진 면은 내용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훼손됐다는게 인근 주민들의 설명이다.

1988917일 전세계의 관심과 집중을 받고 화려하게 막이 오른 88서울올림픽은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초석이 됐고, 나아가 냉전을 종식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정부는 올림픽이 끝난 뒤 이 같은 성과를 기념하기 위해 조형물이나 기념 공원 등을 조성했고, 지자체들도 앞다퉈 동참했다.

하지만 세월이 지나면서 조형물은 방치됐고, 현재는 관리 주체도 명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돌이 조형물과 기념탑은 단순 건축물이 아닌 근대문화유산으로 봐야 한다는게 인근 고미술 관계자의 설명이다.

공원 주변에서 골동품상점을 운영하는 A(65)서울올림픽 기념 조형물은 근대라는 역사적 전환기의 구체적 표상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 “충주시는 보존과 활용방안을 찾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금부터라도 관리 부서를 정해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김의상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