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스마트팜 혁신밸리 유치 실패…지역 불균형 초래 우려

[중부광역신문  2019-03-28 오전 9:44:00]
이미지

충북도가 농림축산식품부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2차 공모 사업에 탈락했다. 도는 1·2차 선정 결과 경상·전라도에 편중됐다며 지역 불균형 초래를 우려했다. 

도는 28일 기자 간담회를 열어 "충북과 경기, 강원, 전남, 경남 등 5개 시·도가 2차 공모에 참여했는데 전남(고흥), 경남(밀양)이 대상지로 선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해 8월 1차 공모에는 전북(김제), 경북(상주)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지로 뽑혔다. 

도는 "이번 선정 결과는 지역 균형발전에 심각한 우려를 낳게 하고, 차별성이 높지 않고 재배 작목이 중복되는 등 전국적 파급 효과가 낮은 데도 선정됐다"며 "선정 배경에 명확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혁신밸리 공모 계획에서 부지는 지자체 소유 부지만 인정한다고 돼 있는데 전남(고흥)의 경우 시유지 없이 100% 국유지로 사업 부지를 구성했고, 경남(밀양)은 농민단체의 강한 반대와 높은 사유지(55%) 비율, 재배 작물의 중복성이 높은데도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도는 "이 사업은 2016년부터 충북이 선제적으로 제안하고 충북지역 대통령 공약으로 반영된 '미래첨단농업복합단지 조성 사업'과 매우 유사해 정책의 출발점도 의심하게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선정된 4곳이 모두 경상·전라도 특정 지역에만 편중시켜 지역 간 불균형을 더욱 심화한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며 "농식품부는 선정 과정을 설명하고 지역 균형발전 등을 위해 추가로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조성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충북도는 지난달 22일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제천으로 유치하기 위해 9개 기관·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혁신밸리를 제천시 천남동 일원에 조성할 계획이었다. 면적은 22㏊ 규모다. 사업비는 1010억원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