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광 '김득신' 주제 특별 서예전

다음해 2월 29일까지 김득신문학관서 열어

[중부광역신문  2019-11-22 오후 6:14:00]
이미지

충북 증평군은 조선시대 대표적 시인이자 독서광인 백곡(栢谷) 김득신 선생(金得臣·1604∼1684)을 주제로 서예전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다음해 2월 29일까지 김득신문학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묵향(墨香), 시인(詩人)의 노래' 서예전을 개최한다.

전시장에는 김득신 선생이 생전에 남긴 시와 문장을 한글, 전서(篆書), 예서(隸書), 행서(行書), 초서(草書) 등 다양한 서체로 표현한 24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청주민예총 서예위원회 소속으로 한국서가협회 심사위원, 초대작가로 활동하는 여천(如泉) 이종집, 정암(靜岩) 윤인우 작가 등 22명이 작품을 전시한다.

김득신 선생의 10대손 김명열씨 서예 작품도 선보인다.

백곡 김득신 선생은 임진왜란 때 진주성 대첩을 이끈 김시민 장군의 손자로 백이전을 무려 11만 번이나 읽은 조선시대 독서광이자 당대 최고의 시인으로 유명하다.

군은 백곡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증평읍 송산리 일원에 '독서왕김득신문학관'을 건립했다. 

총면적 1868㎡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상설전시실, 학습실, 토론방, 커뮤니티 공간이 들어섰다. 

이곳에는 백곡이 남긴 원고를 후손들이 모아 편집한 '백곡집(栢谷集) 초고본' 등 관련 유물 8건(15점)이 전시된다. 

문학관은 내년 3월 정식 개장한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