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업체 허가 취소"…증평대책위, 청주시에 서명부 전달

[중부광역신문  2019-11-20 오전 9:53:00]
이미지

충북 증평군 음식물쓰레기처리대책위원회(대책위)는 20일 청주시 북이면 폐기물 처리업체의 폐쇄를 촉구하는 군민 서명부를 청주시에 전달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 1일부터 증평새마을금고 앞에서 서명운동을 벌여 군민 7327명의 서명을 받았다.

박완수 공동위원장 등 대책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청주시청을 찾아 장상두 환경관리본부장에게 서명부를 전달하고, 폐기물 처리 업체 A사의 조속한 폐쇄를 촉구할 예정이다.

A사는 지난해 10월 증평읍 연탄리 밭 3300여㎡를 임차했다. 비료화 과정을 거치지 않은 음식폐기물 2500여 t가량을 매립해 악취, 지하수 오염 등 환경 민원을 야기했다.

이 업체는 진천, 보은, 옥천, 영동지역에도 폐기물을 매립해 공분을 샀다.

군 환경과는 A사가 비료관리법상 음식물 비료의 보관, 유통, 관리, 책임 규정이 모호한 점을 노려 음식폐기물을 투기한 것으로 판단했다.

A사는 허가받은 용량을 초과해 산물 비료를 생산하는 등 위법행위로 지난 9월 청주시로부터 허가취소처분을 받았다. 하지만 행정처분에 불복, 충북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앞서, 증평군의회는 지난달 29일 A사 등 부산물 비료 생산업체의 관리·감독 강화 촉구 건의문을 시에 전달했다. 

건의문에는 ▲비료 생산·공급 업체 관리·감독 강화 ▲업체의 허가취소 처분, 행정심판·소송 적극 대응 ▲비포장 비료의 판매·유통·공급 사전신고 시 자치단체 즉각 통보 등 내용이 담겼다.  

대책위 관계자는 "청주시는 A사의 허가취소 처분이 확정되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