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충북도당 "민주당 세종역 신설 추진은 국민분열 책동"

[중부광역신문  2019-10-11 오후 1:26:00]
이미지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11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경기 구리) 사무총장이 국정감사에서 KTX 세종역 신설을 지지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국민 분열 책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을 내 "집권 여당이 조국 사태로 국민을 갈라놓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세종역 신설 문제로 충청도민마저 갈라놓으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세종역 신설에 대해 충북이 경제성과 합리성 차원에서 결사반대하고 있다"며 "이를 고려할 때 이런 발언은 어불성설이고 지역 갈등을 유발하는 한심한 주장"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도당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고, 이낙연 국무총리도 '세종역 신설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민주당 사무총장인 수도권 의원이 KTX 세종역 신설을 운운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지금 즉시 세종역 신설 포기를 말해야 한다"며 "민주당 충북도당은 어설프고 설익은 주장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당과 청와대에 강력히 건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시종 지사와 충북도 역시 강 건너 불구경할 것이 아니라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충북의 이익과 오송역의 위상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세종시 국감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세종역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극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