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무능력 행정…“청주광역소각시설 총체적 부실” 예산 낭비 심각

2년간 수리비 51억원 혈세낭비…지난해 민간위탁 처리비 10억원도
청주시 현재까지 2호기 고장 원인도 깜깜…행정 무능 지탄 도마 위
시민, “공직사회 복지부동·무사안일에 젖어 있다”…외부 비판 봇물

[중부광역신문  2019-10-10 오후 4:54:00]
이미지

폐기물 소각장 2호기 증설 후 잦은 고장으로 문제가 심각해 몸살을 앓고 있는 충북 청주시가 정작 광역쓰레기소각장 포화 문제로 혈세 낭비를 하고 있어 무사안일 행정이 연일 지적받고 있다.

특히, 옛 청주시와 청원군이 지난 20147월 통합 후 생활쓰레기 배출량이 크게 늘어난 원인으로 분석되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게 현실로 드러나면서 청주시 공직사회가 복지부동하고 무사안일에 젖어 있다는 외부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다.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청주지역에서 발생한 생활쓰레기는 모두 약 148000t 량에 달했으며, 올해 하루 평균 약 408t의 가연성 생활쓰레기가 발생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하루 최대 400t 가량을 처리할 수 있는 광역소각장 1, 2호기가 이미 포화 상태다.



, 지난해에는 2호기의 잦은 소각로 고장으로 생활쓰레기 4600t을 태우지도 못한 채 매립장에 그대로 묻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또한, 1년간 소각로 1, 2호기 수리 기간은 각각 25일씩 총 50, 2호기의 잦은 고장으로 소각로가 25일이나 중단되는 원인으로 5000t의 가연성 쓰레기 외주업체의 처리비용으로 10억 원의 막대한 예산을 낭비했다.

그리고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청주권광역소각시설 1, 2호기 시설공사비 지출은 총 51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결국, 청주시는 현재까지 2호기의 고장 원인을 찾지 못하고 있는 깜깜한 실정이며, 생활쓰레기를 줄이는 근본적인 쓰레기 감량 정책도 내놓지 못하는 암담한 상황이어서 행정 무능력이 시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다.

청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근본적인 쓰레기 배출량을 억제하거나 줄이는 특별한 정책은 현재로서는 없다.”, “2호기 소각로의 고장 원인을 찾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청주시의회도 “2022년에나 증설 예정인 재활용선별장 증설을 빨리 서둘러야 한다.”, “순환자원 처리체계 개선을 위한 인력과 장비 보강 등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의상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