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소재 국산화 성공 도내 기업 방문…"적극 지원할 것"

[중부광역신문  2019-08-19 오전 9:17:00]
이미지

충북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도내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이시종 지사가 소재 국산화에 성공한 도내 기업인 세일하이텍을 방문했다.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격려하기 위해서다. 이 업체는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점착테이프를 국산화해 생산하고 있다.

이 지사는 19일 청주 오창에 둥지를 튼 세일하이텍을 도 관계자, 이상린 충북수출클럽 회장, 이명재 오창과학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등과 찾았다.

이들은 세일하이텍 관계자로부터 제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생산라인을 둘러봤다.

1985년 인천에서 세일화학공업사로 창립한 세일하이텍은 1993년 오창으로 이전했다.

오창에는 본사와 3공장이 있다. 진천에는 2공장을 가동 중이며 점착필름과 점착테이프 등을 생산한다.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외 기업에 납품하고 있다.

이 회사에서 생산한 점착필름은 산업·광학용, 기능성 필름 등 60개 종류다. 인조대리석, 건축 내외장재, LCD용 프리즘, 터치스크린, 2차 전지 등에 사용한다.

특히 기능성 필름인 스웰링테이프는 이차전지의 핵심소재다. 2016년 세계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한 특허 제품이다. 프리즘 보호 필름 등도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세일하이텍은 현재 일본이 전 세계 90%를 점유하고 있는 반도체 제조공정에 사용하는 백그라인딩테이프 소재를 국산화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편광필름, 광학필름용 점착소재 기술도 연구하고 있다. 

이 지사는 "세일하이텍처럼 소재부품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산화에 성공한 기업들이 도내에서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