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회 분원 설치 용역 결과 환영 입장 발표

국토연구원, 상징성·접근성·정부청사 연계성 등 고려 5가지 이전방안 제시
이춘희 시장, “국가균형발전 추동, 질 높은 정책 개발하고 펼쳐나갈 계기”

[중부광역신문  2019-08-13 오후 4:55:00]
이미지

세종특별시(시장 이춘희)는 국회가 13일 ‘업무효율성 제고를 위한 국회 분원 설치 및 운영방안’ 용역 결과를 발표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은 국토연구원이 2019년 1월 28일부터 6개월에 걸쳐 수행한 것으로, 국회사무처는 지난 2017년 1차 연구용역 후 국회분원 이전에 대한 추측성 기사가 다수 보도됐던 이전 사례를 감안해 이번 연구용역은 이행 확인 검사 완료 직후 결과보고서를 공개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발표된 연구용역 최종보고서는 상임위 이전 여부 및 이전 기관 규모를 중심으로 5개의 국회분원 설치 대안이 제시됐고 △국회 세종의사당 규모 및 대안별 비용 분석 △입지 검토 △종사자 정착방안 등 담겨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후보지 [사진=세종시]

이와 같은 연구용역 소식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연구용역은 국회가 스스로 국정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세종특별자치시로 이전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국회가 그 기능의 상당 부분을 세종시로 옮겨 행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국정을 이끌어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국회 기능의 세종시 이전은 세종청사 공무원의 잦은 서울(국회) 출장으로 인한 시간적 낭비를 줄여 국가정책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효율성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이다.”며, “세종시 건설의 취지인 국가균형발전을 추동할, 질 높은 정책을 개발하고 펼쳐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은 전망을 전했다.

특히, “국회 이전 규모와 관련 우리시는 가능한 많은 기능이 이전되기를 희망한다.”며, “정부 세종청사에 입주한 정부부처와 관련된 상임위원회는 모두 이전하는 것은 물론 예산정책처와 입법조사처, 사무처(일부)도 옮겨야 정부부처와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시장은 “우리시는 국회 세종의사당이 조속히 설치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34만 세종시민을 비롯하여 43개 중앙행정기관 및 15개 국책연구기관, 550만 충청인, 국가균형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 나아가겠다.”라고 입장을 드러냈다.
/성기욱 기자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