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5만 회복” 영동군, 다양한 인구정책 추진

출산장려금·전입지원금·입학축하금·아기등록증 지원 등 다채

[중부광역신문  2019-07-12 오후 5:08:00]
이미지

충북 영동군이 인구 늘리기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주목받고 있다.
 
영동군은 저출산·고령화로 계속해서 인구가 줄어 인구증가와 저출산 극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출산장려금, 전입가구와 대학생 지원, 직업군인 지원금, 초·중·고 입학축하금, 아기등록증 제작 등이 대표적이다.  
  
군은 ‘출산 및 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와 ‘인구 늘리기 시책 지원조례’를 중심으로 인구증가정책 추진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 조직개편을 통해 모자보건팀과 인구정책팀을 만들어 체계적인 출산·모자보건 업무 추진 기틀도 다졌다.  
  
2017년 1월부터는 출산양육지원금을 도내 최고로 상향하고, 찾아가는 인구교육, 저출산 극복 인식개선 캠페인도 추진하고 있다.  
  
덕분에 이들 사업이 효과를 내며 2014년 251명, 2015년 245명, 2016년 230명으로 급감하던 출생아 수가 2017년부터 반등하기 시작했다.
  
2017년 출생아 수는 299명으로 출생아 증가율 31.1%를 기록하며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도 비슷한 수를 유지했다.  
  
올해 6월부터는 신규시책으로 아기의 탄생을 전 군민이 축하하고, 아기의 출생을 기념할 수 있는 신분증 형태의 아기등록증 발급을 시작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역 13개 기관·단체가 참여한 영동군 인구 늘리기 공동대응 협약을 했다.
  
이 협약 후 각 읍·면에서도 별도 협약을 추진하며 군민 공감대를 형성해 지역 행사 때마다 홍보부스를 설치해 저출산 극복과 인구증가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수시로 대학과 군부대 등을 찾아가는 전입창구도 운영해 현장에서 전입신고도 받고 있다.  
  
이러한 군의 의지와 담당 공무원의 노력에 힘입어 8회 인구의 날 기념식에서 군 인구정책팀 윤주식 주무관이 인구정책 유공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영동군 관계자는 “단기적으로는 전입 대상자 발굴, 장기적으로는 정주 환경 개선을 통해 지속발전 가능한 영동군을 만들어 인구 5만 회복에 집중하겠다”라고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