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읍 주민 "폐기물 처리업체 금품 살포의혹 수사하라"

[중부광역신문  2019-06-26 오전 10:29:00]
이미지

청주 오창읍 소각장 반대대책위원회(위원회)가 폐기물 처리업체 측의 금품 살포 의혹에 대한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위원회 관계자 50여명은 26일 청주지검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어 "㈜이에스지청원(옛 이에스청원)에게 금품을 받은 일부 지역민과 오창지역환경단체 임원이 소각장 추진을 적극 찬성하고 있다"며 "㈜이에스지청원은 오창지역에서 폐기물중간처리업을 하면서 몇몇 인사들과 은밀한 사민유착 관계를 형성하고, 십수억원의 금품을 살포하며 주민들의 환경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업체는 퇴직한 환경 공무원을 편법으로 채용하기도 했다"며 "검찰은 업체가 살포한 자금의 출처와 행정당국의 편의 제공, 소각·건조시설 인허가 과정에서의 정경 유착관계 등을 엄정하게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3월18일 이 같은 의혹을 담은 진정을 청주지검에 제출했다. 같은 달 22일에는 국세청 세무조사를 신청하는 진정서를 동청주세무서에 냈다.

검찰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하고 관련 자료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스지청원은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산 74 일대 9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각각 282t과 500t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건조시설을 건립한다는 계획으로 지난 2월12일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했다.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은 4월20일 업체 측에 환경영향평가 대상지역 범위를 확장할 것을 보완 요청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