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문화재단, 17~26일 공예주간 행사…KCDF지원 선정

[중부광역신문  2019-05-15 오후 4:20:00]
이미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오는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간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 한국공예관에서 ‘2019 공예주간’ 행사를 연다. 

공예주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이 주관하는 공예축제다. 

청주문화재단은 충북에서는 유일하게 KCDF지원프로그램에 선정돼 ‘충북의 열정-전수조사’를 주제로 기획전과 체험, 렉처 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획전은 ‘생활의 유혹-귀가(貴家)’를 주제로 열린다. 

청주를 중심으로 증평·보은·제천 등 9개 접경 시·군 공예 관련단체 11곳과 협력해 전통·전승공예부터 현대공예까지 아우르는 공예작가 80명이 참가한다.

도자·섬유·목공·유리·금속 등 다양한 재료로 담아낸 작품 80여 점은 공예의 가치와 매력을 선보인다.

행사장에서는 충북지역 전통·현대·생활 공예작가 10명이 시연한다.

전통의복에서 붓·장단·장구·다기·유리램프워킹·쥬얼리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가 현장에서 작업을 하며 관객과 공예작품을 완성한다.

개막 하루 전인 16일에는 사전 교육체험으로 공예미술관과 전문 직업을 체험하는 진로탐색 교육을 마련한다. 

23일에는 일반인·학생을 대상으로 공예 렉처 콘서트도 진행한다.

인터렉티브 미디어 아티스트 티안(안태영) 강사가 영화 ‘어벤져스’를 통해 공예를 매개로 한 창의적인 문화예술산업의 세계를 소개한다.

합리적인 가격에 트렌드한 공예품을 만나는 아트숍도 준비했다.

17일 개막식에 앞서서는 청주문화재단과 도내 11개 공예 관련단체가 업무 협약을 한다. 

청주문화재단이 있는 청원구 내덕동 첨단문화산업단지에서도 ‘원아워(1hour) 크래프트’ 행사를 연다. 

2019 청주공예비엔날레가 마련한 이 행사는 직장인에게 점심시간을 이용해 즐길 수 있는 공예를 선물하는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확산 행사다.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첨단문화산단 1층 로비에서 진행한다.

청주문화재단 박상언 사무총장은 “이번 공예주간은 충북지역 공예인과 시민이 함께 다양한 공예 콘텐츠를 즐기고 진정한 워라밸을 경험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공예도시 청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도록 행사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