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모 금융기관 지점장 전 부인, 수십억대 사기 혐의 피소

남편 지위 이용해 돈 빌린 뒤 잠적…검찰 수사

[중부광역신문  2019-05-15 오후 6:16:00]

 청주의 한 금융기관 지점장 전 부인이 남편의 지위를 미끼로 수십억대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청주지검에 따르면 최근 청주 모 금융기관 지점장의 전 부인인 A(55·여)씨가 지인들에게 수십억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잠적했다는 내용의 고소장 3건이 접수됐다.

고소인들은 "고금리로 이자를 쳐주겠다며 사업 용도로 돈을 빌린 뒤 최근 연락이 두절됐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청주 모 금융기관 지점장인 전 남편의 지위를 내세워 피해자들을 안심시킨 뒤 속칭 '돌려막기' 수법으로 돈을 가로챈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전 남편은 빚 독촉이 시작된 뒤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B(51·여)씨는 고소장에서 "A씨의 남편이 안전한 직장을 다니고 있어 단 한 번도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B씨는 지난해 7월부터 수십차례에 걸쳐 A씨에게 8억6000여만원을 빌려준 뒤 이 중 4억4000만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피해자 중에는 A씨의 직장 동료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혐의점이 확인되면 A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