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의원 "오창 후기리 소각장 문제 해결방안 강구할 것"

[중부광역신문  2019-05-15 오후 6:06:00]
이미지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이 15일 최근 불거지고 있는 청주 오창읍 소각장 처리시설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 주민들을 만났다.

정 의원은 이날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사무소 회의실에서 오창 후기리 주민들과 간담회를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후기리 소각장 문제는 비단 지역적인 문제가 아니라 청주시 나아가 충북도의 미세먼지와 대기환경, 도민 건강 등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다각적인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미세먼지 해결과 대기환경 문제에 적극 대처해 청주시민이 깨끗하고 쾌적한 '청풍명월의 도시'에서 마음껏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청주시에는 공공 소각장 2곳을 비롯해 민간 폐기물 소각장 10곳 등 모두 12곳이 운영 중이다. 총 3400여t이 매일 소각돼 대기오염 주범인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

더욱이 산업 폐기물을 처리하는 민간 폐기물 중간처분업 소각업체 6곳의 하루 소각용량은 1448t이다. 

2016년 기준으로 전국 중간처분업 소각장 68곳의 전체 소각용량(7970t)의 18% 수준에 달한다. 

이런 상황에서 오창 후기리 일대 9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282t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500t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이 추진 중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