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산‧오창3산업단지 출‧퇴근 편해진다’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근로자 위한 무료통근버스 운행

[중부광역신문  2019-05-15 오후 5:31:00]
이미지

청주시는 15일 옥산산업단지에서 옥산·오창3 산업단지 근로자 출·퇴근 통근버스 개통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행을 알렸다.

이날 개통식은 유마영 청주시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및 이사, 기업인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그동안 옥산오창3 산업단지 입주기업은 대중교통 부족으로 인한 근로자 출·퇴근 문제로 구인난을 겪어 왔다.

이에, 시와 청주시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은 이를 해결하고자 컨소시엄을 맺고 고용노동부 산업단지 통근버스 임차 지원 공모사업참여해 선정됐다.

올해 총사업비는 3억원으로 이중 27,000만원의 국비를 확보했고 최대 3년 간 지원 받을 예정이다.

, 운행을 시작한 산업단지 근로자 무료 통근버스는 6개 노선에 6대 버스(45인승 3, 25인승 3)가 투입된다.

또한, 통근버스는 평일 출·퇴근 시간대 청주 지역과 옥산산업단지, 오창3산업단지 간 왕복 운행하며, 이용 근로자는 일 평균 200여 명이 달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다.

유마영 청주시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은 산업단지 근로자 통근버스 운행이 기업체의 고용안정과 신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시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선 고용환경도 중요하다.”,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고용확대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성기욱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