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청주 방문에 민노총·민중당 기습 시위…"한국당 해체하라"

[중부광역신문  2019-05-14 오전 11:21:00]
이미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전국 민생투어 일정으로 청주를 방문한 가운데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와 민중당 충북도당 관계자들이 한국당 해체 등을 촉구하며 기습 시위를 벌였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2시20분부터 청주 상당구의 한 커피숍에서 청주시학교운영위원협의회 위원들을 만나 간담회를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민노총 충북본부와 민중당 충북도당 관계자 30여 명이 황 대표가 도착하기 30분 전부터 커피숍 앞에 모여 황 대표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자리를 떠날 것을 요구하는 한국당 충북도당 일부 당원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이들은 커피숍 앞 도로에 누워 '적폐를 청산하라', '황교안은 물러가라', '막말 정치 끝장내자', '국정농단 처벌하라', '5·18 망언 한국당 해체하라' 등을 외쳤다.

한국당은 시위가 거세지자 간담회 장소를 충북도당으로 옮기는 방안까지 고려했으나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만일의 불상사를 대비해 경찰의 도움을 받아 황 대표를 간담회 장소로 안내하기로 했다. 이후 황 대표가 현장에 나타나자 민노총 충북본부 관계자들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다. 

다행히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고 황 대표는 간담회 장소에 무사히 들어갔다. 간담회는 50분 만에 끝났다. 

민노총 충북본부 관계자 등은 간담회가 열리는 동안 커피숍 앞에서 계속 시위를 벌였고 황 대표가 자리를 떠난 뒤 자진 해산했다. 

지난 13일 오후 충주 어린이 보호시설인 진여원을 방문한 황 대표는 동량면 마을회관에서 하룻밤을 머물고 이날 제천으로 이동,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을 했다.

이어 청주를 방문해 청주시학교운영위원협의회와 간담회를 했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