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민 ‘발’ 역할 행복택시 및 문화산책버스…지역 ‘호응’

[중부광역신문  2019-04-30 오전 10:55:00]
이미지

증평군이 운영하는 특별교통 수단인 행복택시와 문화산책버스가 주민들의 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행복택시는 대중교통이 닿지 않는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증평군청까지 운영하며, 이용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운행 첫 해인 지난 2015년 당시 284명에 불과하던 이용객 수가 지난해 1,2434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지난해 말 기준 총 이용객은 3,605명으로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이와 같은 괄목 성과에, 군은 당초 증평읍 율2, 도안면 연촌리 2개이던 운행대상 마을을 증평읍 용강1, 2, 도안면 노암33개로 확대했으며, 40세대 50여명이던 수혜 대상자도 104세대 168명까지 대폭 늘어났다.

, 요금은 마을 주민 및 임산부 13006.25참전유공자 100지역 내 통학생은 500원으로, 운행요금에 대한 차액분은 군이 보전해준다.

더불어, 문화산책버스도 대중교통 사각지대 해소에 한몫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운영을 시작한 문화산책버스는 군청 및 군립도서관 등 주요 공공시설과 문화시설을 평일 하루 8, 주말과 휴일 하루 6회씩 순환 운행한다.

요금은 학생 500, 일반인 1,000원으로 일반 시내버스보다 저렴하고, 일반 버스가 닿지 않는 곳도 거쳐 가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 군에 따르면, 지난 11월 운행 시작 후 지난 24일 기준으로 총 1,379명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버스는 지난 1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정책브리핑 포탈에 농촌형교통모델 전국 우수사례로 소개되는 등 전국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군은 지난 3월 전국최초로 개인택시 운전사 69명을 택시 경찰대로 위촉해 안전지킴이로 운영하고 있다. /성기욱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