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충주역 신설 정말 어렵나?…이 지사 주장 사실과 달라

북청주~청주공항 8㎞, 역간거리 더 짧고 규정도 없어
수요 지적, 예타면제 추진한 도가 할 말 아냐

[중부광역신문  2019-04-03 오전 9:15:00]

충북선 고속화 사업 동충주역 신설과 관련해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난색을 표한 이시종 충북도지사의 발언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1일 도민과의 대화를 위해 충주시를 방문한 이 지사는 시의 동충주역 신설 건의에 대해 짧은 역간거리와 수요 불투명, 사업비 추가, 동량역 폐쇄 문제 등을 이유로 충북선 고속화 노선에 동충주역 신설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충주역~동충주역 구간이 11남짓으로 고속화철도 평균 역간거리인 23에 비해 짧다고 지적했지만, 같은 충북선에 신설 예정인 북청주역의 역간거리는 더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북청주역~청주공항역 역간거리는 8에 불과하고 오송역과는 13정도로 별반 차이가 없어 이 지사의 지적대로라면 북청주역에는 정차할 수 없게 되는 셈이다.

비교 기준으로 삼은 고속화철도 평균 역간거리 23라는 수치도 KTXSRT 등 고속철도에 권장되는 적정 역간거리(57) 규정이 고속화철도에는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요가 불투명하다는 지적에 대해 지역 주민들은 충북선 고속화사업의 비용대비편익(B/C) 분석치가 낮아 예타 면제를 추진한 도가 할 말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도는 B/C0.37에 그쳤던 이 사업에 대해 지역균형발전과 유라시아철도 연결 등 미래 성장성 논리로 예타 면제를 요구해 승인받았다.

이와 관련, 시는 동지역이나 서충주와 달리 개발에서 소외된 동북부 5개 면의 균형발전과 동충주산단 수소산업 거점화, 대규모 물류기지 조성이 가능한 지역 잠재력 등을 타당성 논리로 제시해 왔다.

또한 사업비 추가 발생 문제는 예타 면제 이후 도가 삼탄~연박 구간 선로 개량 명목으로 1500억 원을 정부에 추가 요청한 바 있고 대규모 국책사업을 구체화하는 과정에서 세부사업이 추가돼 사업비가 증가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더욱이 동충주 역사 신축과 관련해 시는 사업비를 일부 부담할 수 있다는 입장까지 내놓고 상태여서 이 지사의 발언은 의미가 미미하다.

특히, 군사적 역할로 인해 동량역을 폐쇄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은 기존 동량면에 있던 공군 유류저장시설은 이미 금가면 이전이 결정돼 중부내륙철도 금가 신호장역이 그 역할을 대신하기 때문에 동량역 존폐 문제는 고려할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시 관계자는 동충주역 신설 타당성 용역 결과가 조만간 나올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충주의 입장을 도에 충분히 설득하고 사업이 관철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이동규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