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소방서, 소방차만큼 강한 ‘소화기’ 설치 촉구

[중부광역신문  2019-04-03 오전 9:15:00]

충주소방서(서장 이정구)가 최근 잇따른 화재 증가에 따라 초기 진화가 가능한 소화기 등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를 적극 홍보하고 나섰다.

3일 소방서에 따르면 201724일부터 화재예방, 소방시설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의무적으로 모든 단독주택과 다가구주택은 세대별, 층별로 소화기를, 구획된 실(침실, 거실, 주방 등)마다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해야 한다.

이와 관련, 지난 1일 충주시 연수동의 한 아파트에서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옆집에 거주하는 주민이 소화기를 이용한 빠른 초기대응으로 대형피해를 사전에 방지한 사례가 있다.

이 서장은 주택용 기초소방시설인 소화기는 초기 화재진압에 매우 큰 역할을 담당하므로, 모든 주택에 소화기와 감지기가 설치될 수 있도록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이동규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