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사과, 3년 연속 국가브랜드대상 선정

농·식품 브랜드분야 사과·복숭아부문 대상수상

[중부광역신문  2019-04-03 오전 9:15:00]
이미지

충주의 대표작물 사과와 복숭아가 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국가브랜드 대상시상식에서 농·식품브랜드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고 중앙일보와 이코노미스트가 주최하는 2019년 국가브랜드대상은 대한민국의 산업, 지역, 문화를 대표하는 각종 브랜드를 평가해 최고의 국가브랜드를 선정했다.

시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인지도, 만족도, 충성도, 경쟁력, 등을 평가 분석한 결과 농·식품브랜드 사과와 복숭아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충주사과는 2017년부터 3년 연속으로 국가브랜드대상에 선정,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최고의 브랜드로 다시 한 번 명품사과의 명성을 입증했다.

2012년에 전국 최초로 글로벌 GAP(농산물우수관리인증제도) 인증을 받은 충주사과는 매년 인증면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대만,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과 미국에서도 그 품질을 인정받아 지난 2011년부터 수출 시작, 지난 2월 대만 41t, 미국 29t을 수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2015년부터 2018년까지 대한민국 소비자대상 4년 연속 수상을 하는 등 우수성을 입증 받아 소비자들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농산품으로 인기를 높여 나가고 있다.

올해 처음으로 국가브랜드대상 농·식품브랜드 분야에서 대상을 수상한 하늘작충주복숭아는 그동안 서울 등 수도권 중심으로 활발한 마케팅 행사를 펼쳐 전국적인 인지도 향상에 성공적인 발판을 마련했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농협 하나로마트 등 대형유통매장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는 하늘작충주복숭아는 지난해 홍콩에서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50t(한화 3억 원)을 수출하기도 했다.

이창희 농정과장은 충주사과와 복숭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한 과수재배농가의 품질생산능력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농업인들의 농가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이동규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
  •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