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지사 “이제는 동남부 4군 포함한 동부축 개발”

백두대간 국가순환도로망 등 제시

[중부광역신문  2019-03-14 오후 5:41:00]
이미지

이시종 충북지사가 동남부 4군과 충주 수안보, 제천 덕산을 잇는 동부축 개발 의지를 밝혔다.  
  
14일 보은군을 순방한 이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청주와 증평, 진천, 음성, 충주, 제천 등 충북 서부축은 이제 어느 정도 산업단지나 교통이 해결돼 간다고 본다”며 “이제는 동부축 개발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동부축은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영동, 옥천, 보은, 괴산, 충주 수안보, 제천 덕산, 구 단양 라인을 잇는 벨트”라며 “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에 동부축 개발 개념을 포함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백두대간을 잇는 국가순환도로망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영동∼옥천∼보은∼괴산∼수안보로 빠지는 간선도로망을 국토교통부에 요구했다”며 “사업의 구체화를 위해 현재 국토부와 도로망을 어떻게 형성할지 협의 중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두대간 국가순환도로망 계획이 어느 정도 되면 이들 지역에 관광, 산업단지 등의 옷을 입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강호축 개발에서 남부 3군이 소외됐다는 지적에는 “남부 3군을 위한 여러 가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과학영농특화지구로 특별히 지원하고, 산업단지도 영동과 옥천, 보은 쪽에 만들었다”고 했다.  
  
“동부축 개념과 유사한 제2충청내륙고속화도로도 미원에서 초정으로 우회하는 것을 추진 중이고, 보은∼영동 구간은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도 했다.
  
보은지역에 있던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이 인근 지역으로 통폐합돼 보은 군민의 박탈감이 크다는 지적에는 “남부지역 곳곳에 분산 배치할 만큼 도 기관이 많지 않다”며 장기적으로 검토해 보겠다라고 즉답을 피했다.  
  
보은군에는 현재 도가 운영하는 대추연구소와 한국농어촌공사 보은지사가 있지만, KT와 건강보험공단 등 7개 기관이 옥천군과 통합되면서 사라졌다.


기사제공 : 중부광역신문
  • 프린트
  • 메일
  • 주소복사하기